사진작가 소개

'베를린 천사의 시' 빔 벤더스는 "사진이 그 어느때 보다 죽어 있다"고 인터뷰에서 말하고 있다.

M 권학봉 4 1331 2 0

53f5c2e8c36da4248d4c4b009dba8f64_1533258142_7685.jpg
 





BBC 뉴스 링크 : https://www.bbc.com/news/av/embed/p06g3pj0/45011397


채널 4 뉴스 


사진이 그 어느때 보다 죽어 있다 

사진작업과 아주 많이 닮아 있지만 '사진작업'이 아닌 이런 새로운 활동에 붙일 새로운 이름을 저는 찾고 있습니다. 




'베를린 천사의 시', '파리, 텍사스' 등 유명작품의 감독이자 사진작가인 빔 벤더스Ernst Wilhelm "Wim" Wenders (1945.8.14~)는 인터뷰에서 '사진'의 현재 상황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그는, 스마트폰이 예술의 형식 파괴에 큰 영향을 미쳤고 '사진은 그 어느 때보다도 죽었다"고 자신의 폴라로이드 사진 전시회에서 말했다. 


벤더스는 매년 더욱 많은 사진들이 촬영되어지고 있지만 소중한 사진은 그 이전 보다 휠씬 더 줄어 들고 있다고 말한다. 


"아이폰 사진의 문제점은 아무도 보지 않는다는 거죠. 자신이 나온 사진조차도 말입니다. 또한 분명한건 그 어느 사진도 실제로 인화되지 않습니다."


새로운 앱들이 탑제하고 있는 수없이 많은 필터와 기능들은 그들이 창조적인 사진작가로 가는 길을 방해 하고 있다고 말한다. 


"저는 그런 것들이 적을 수록, 좀더 창의적이 된다고 제 경험으로 알고 있습니다. "



벤더스는 스마트폰으로 촬영된 수없이 많은 사진들이 '진지한' 작품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그 사진들을 '사진'이라고 부를수 있는지에 대해서 비판적인 입장이라고 말했다. 


"사진작업과 아주 많이 닮아 있지만 '사진작업'이 아닌 이런 새로운 활동에 붙일 새로운 이름을 저는 찾고 있습니다." 


가볍게 일상생활처럼 이루어 지는 스마트폰으로의 사진찍가가 진지하게 탐구하는 사진작가의 작업과 매우 닮아 있지만, 


그둘은 전혀 다른 별개의 작업이라고 말하고 있다. 






참조 기사 : BBC인터뷰, 채널 4,  페타픽셀 


https://petapixel.com/2018/08/01/wim-wenders-phones-have-made-photography-more-dead-than-ever/ 


, , , , ,

4 Comments
50 thereday 08.03 11:45  
안타까운 현실 공감되는 글입니다
그렇지만 대세 또는 현실은 그렇지 못하니 문제지요
스마트폰만으로 작품 활동하는 작가의 팔로워가 수만명이 되는 현실
아무리 세태를 탓해도
흘러가는 대세는 어쩔수 없을것 같습니다
티비가 처음 나왔을때 영화 산업은 끝났다고 했는데
전혀 그렇지 않은것 처럼
사진도 나름 그 역활을 하겠지만
그 사진을 다루는 도구는 시대에 따라 흘러가겠지요
앞으로 100년 후에 우리는 어떤 도구로 사진이라는 창작작업을 하고 있을지 궁금합니다
20 나한국인 08.03 23:16  
보고 생각하는 관점 차이가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쉽게 찍고 쉽게 잊고 하면서 그 가치를 잃어가는 그런 부분에서는 말이죠..
스마트폰이라는 것도 일반 DSLR과 마찬가지로 하나의 피사체를 디지털 영상화하는 것이죠.. 꼭 인화를 하지 않더라도 여러 SNS를 통해서 그 생명과 가치를 유지하고 있다고 봅니다.
물론 나도 비싼 돈 들여서 카메라사고 렌즈사고 했지만 그렇다고 스마트폰의 가치를 평가절하하는 것이 맞는 것일까에대해서는 조금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오히려 스마트폰에 탑재된 앱들이 저 분이 말하고자 하는 창조적인 길로 가고 있는 것이 아닐까요...
지니친 보수적 사고보다는 동반자로 경쟁자로 서로를 이해할 수 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경쟁에서 이기는 방법도 모색해야 할 것이고요...
특정인이 특정매체에서 비판한다고 대중이 들어줄 것도 아닐바에는 말이죠..
저도 결론적으론 안타깝지만 시대흐름에 반하는 의견같습니다.

꼭 인화해 액자속에 넣은 결과물만이 대단한것이 아니라
디지털 공간 안에서 이루어진 또다른 세상안에서의 의미를 갖고

그 안에서 행해지는 수많은것들이있는데
꼭 규정지어 나누어야 한다는것도 쉽게 납득되지 않습니다.

결과물로만 봐도 퀄리티가 틀리고
대단한 작가가 아니어도 손쉽게 찍어서 올리고 공감하고 소통하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가치가 있는데 말이죠.

사진을 배운사람과 그 반대로 모르는 사람이 찍은 결과물로만 평가하는
방식이 아닌 누구나 할수있게 접근이 쉬워졌을뿐

tv쇼 프로와 드라마와 영화가 다르듯이
새로운 장르? 가 생김으로 인해 더 발전할수있는 방향을 모색해야할때인것같습니다.
소중한 정보  참으로  감사  드림니다.

축하합니다. 11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