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여행 이야기 19. : 프라하.

사진 에세이

유럽여행 이야기 19. : 프라하.

8 BDBDBD 8 3002 1 0

 


 


 





프라하에 머무는 동안 돈도 아끼겠다고 

맥주 2잔, 굴뚝빵 1개, 치킨윙이 외식의 전부였다.

프라하 뿐 아니라 보통은 식빵 + 잼 or 고추참치의 반복이었다.


누군가는 '야 그럴거면 여행 왜 하냐?' 생각할 수도 있겠다.

내가 생각해도 참 지지리 궁상이지만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동안은 그런 생각이 전혀 들지 않았다.

뷰파인더에 눈을 대고 촬영하는 그 자체가 좋았다.

결과물이 어떻든, 장비가 좋던 나쁘던.


여행 속에서 사람을 만나고 또 대화를 나누고

또 같이 촬영을 하기도 하고 다시 헤어지고.

그들에겐 스쳐지나는 순갈일수 있겠으나 나에겐 순간순간이 모두 소중한 순간이었다.


사진을 찍기 위해 여행을 가는건지

여행을 하다보니 사진을 찍는건지는 모르겠는데

그냥 좋다.






WH5L0424.jpg



프라하성에 올라서.





WH5L0432.jpg



주황색 지붕들이 펼쳐져있다.





WH5L0438.jpg



이젠 전세계 어딜 가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스타벅스.





WH5L0443.jpg



종탑.

(나도 잘 몰랐는데 사진을 보면 망원으로 이런 구도를 자주 찍는다.)





WH5L0450.jpg



위 사진의 전체 모습이다.





WH5L0453.jpg



마침 내가 갔을때 종을 울리고 있었는데

자세히 보니 사람이 줄을 들고 흔들고 있다.

약 5-10분간 계속 울렸는데 아마 정말 고된 노동이지 않을까 생각된다...





WH5L0482.jpg



프라하에서도 빨간색이 많이 보인다.





WH5L0485.jpg



그런데 내가 가진 프라하의 인상 때문일까?

아니면 런던의 느낌이 먼저였기 때문일까?

다시 사진을 열어보기 전까지 딱히 프라하의 색 하면 떠오르는게 없었다.





WH5L1040.jpg



아니면 색이 독특한 이런 트램 때문일까?





WH5L0723.jpg



이런 파란 트램 때문이었을까?





WH5L0733.jpg



사람들이 보트를 타고 있다.

평화롭고 여유롭다.





WH5L0734.jpg



이런 여유로움이 참으로 부럽다.

여러 나라를 여행하고 또 지내며 가장 많이 생각한것은

한국에는 여유가 없다는 것이다.

한국은 먹고살기 좋은 나라이면서 동시에 먹고살기 힘든 나라인거 같다.

부의 양극화가 너무 심하지 않나 생각든다.

이제는 뉴스에까지 흙수저란 단어가 등장한다...





WH5L1037.jpg



그러거나 말거나 빨간 트램은 목적지를 향해 달린다.





WH5L1045.jpg



노란 펭귄.





WH5L1019.jpg



호수 주변의 건물들.

돈만 좇는게 아니라 역사적 가치를 잘 보존하는 모습도 부러웠다.

서울을 돌아다니면 '서울에 한국적인게 뭐가 있을까?' 생각해 볼 때가 있다.

많은 이들이 서울의 궁이나 인사동을 생각할텐데

내가 생각하는 한국적인 이미지는 그것보다 그 자체로 느껴지고 흘러나오는 한국적인것.

아마 단어로 표현하자면 '옛 것'이랄까.

구질구질하고 불편할 수도 있지만, 그것이 우리가 지나온 우리의 삶이지 않을까?





WH5L0788.jpg



옛 것이 너무 쉽게 잊혀지고 사라지는게 아닌가 싶다.





WH5L0787.jpg



우리의 역사와 전통을 썼다 지웠다 할 수는 없기에

처음부터 잘 지켜가야 하지 않을까.





WH5L0999.jpg



무더운 날씨의 더위를 식혀줄 살수차가 등장했다.





WH5L1006.jpg



시원한 물을 공중으로 뿜어내자

그곳에 무지개가 피어났다.





WH5L1095.jpg



나는 지금 어디로 흘러가고, 아니면 흘러들고 있는 것일까.





WH5L1115.jpg



세상에서 

돈이 항상 최고는 아닌거 같다.





WH5L0812.jpg



또 다시 해가 저물고

하루가 끝나간다.





WH5L0823.jpg



해가 지자 달이 얼굴을 내밀었다.





WH5L0933.jpg



프라하에서의 여정도 이렇게 마무리되어간다.





WH5L0874.jpg



트램이 자주 오지 않아 주변으로 시선을 돌렸는데

카메라를 들자 웃으며 포즈를 취해주었다.





WH5L0920.jpg



막차였을까?

집까지 걸어서 갔나?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프라하 여행기는 여기서 마치려한다.

준비한 사진이 더 있긴 한데

회차가 너무 많아질거 같아서

이번에는 둘째 날과 셋째 날을 합쳐서 업로드했다.

유럽여행 열 여섯번째 날 in 취리히

 

8 Comments
22 비목어 2015.10.30 06:26  
지금까지 본 풍경중에 저는 프라하가 젤 맘에 드네요,,,느낌이....
한번 가보고 싶네요
8 BDBDBD 2015.10.30 18:04  
아 정말요??
저는 당시 받았던 인상과 여행의 피로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아마 저를 제외하곤 많은 대부분 사람들이 좋아하실꺼에요 ㅎㅎㅎ
16 STP김 2015.10.30 12:38  
제가... 10여년전에 프라하에서.. 불장난좀 했었더랬죠..





...

BDx3님 글을 천천히 보다가 참.. 댓글에 인색한편인데 프라하에서 브레이크 걸리네요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활동으로 BD님께 칭찬을 아끼고싶지 않습니다.
8 BDBDBD 2015.11.04 02:48  
답변을 모르고 혼자 달았네요... ㅎㅎ;;;
8 BDBDBD 2015.10.30 18:05  
불장난이라면... ㅎㅎㅎ
아마 10여년 전의 프라하와 지금의 프라하는 많이 비슷하면서 다르겠지요?

칭찬 감사합니다. ^^
1 꺼니 2015.11.04 01:42  
저는 올 1월 추월때 다녀와서 그런지 느낌이 많이 다르네요
그림 참 좋습니다^^
8 BDBDBD 2015.11.04 02:48  
아~ 저는 다음에는 겨울에 가려구요.

추운거 싫어하는데도 너무 더웠어요. ㅎㅎㅎ
6 망부석JPG 2016.01.25 20:26  
v 해주시는 분들은 참 유쾌하네요 ㅎㅎ 트램들도 참 개성있고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