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 답변


주관적인 사진의 방향성과 컨셉에 관하여..

크리미톤 6 249

안녕하십니까? 선배님 여러분들.


완연한 봄이 고개를 내밀어 반겨주는 요즘입니다^^


이전에는.. 보정에(지금도)자신이없어서 유료프리셋들 만지면서


이것저것돌려가며 톤맞추고 그러다가 요즘은 권작가님 사진과 강의보면서 


나도 열심히 하면 저런 쨍하고 선명한사진을 만들어볼수 있겠다라는 막연한 기대감을


기지게되는 요즘 입니다.


이에 우선 스트로비스트 코리아에 감사합니다.


쨍한사진은 권작가님의 사진만 봐도 알수있고 강의를 들으면 알수있는 부분인지라,


사실 이글은 질문이라기 보단 건방지게도 선배님들의 주관적인 사진톤에 여쭈어보고싶습니다.


실례가 안된다면 권작가님이 생각하시는 사진보정의 컨셉도 한번들어보고싶습니다.


사진을 공부하고 해볼수록 저같은 경우는 무엇에 찍느냐에 따라,


무엇을 표현하고자하는가, 에 따라서 사진의 보정 방향이 달라진다 생각합니다.


포토에세이같은 사진산문집에서 나오는 눈에 보이는 색감과 비슷하되 강조하고자하는


영역을 부각시킨다는컨셉이 저에게는 찍는것도 보는재미도 좋은것같습니다.


요즘(비하하는것은 절대아닙니다.)나이가 저도 차츰 들어감에 따라 감성적이고 페이드가 씌어지고


디지털이 필름같은 효과를주기위해 인위적인 그레인과노이즈를 주는 방식이 저에게는


독창적이지도 못하고 너무흔한 사진이 되어간다는 느낌을 개인적으로 가지고 있을무렵  권작가님과


이곳을 알게되었습니다.


선배님들이 바라보는 사진보정의 방향성을 들려주시고 조언해주신다면 저같은 


까마득한 사진 후배에게 많은 정체성과 방향의선택에 도움이될것 같습니다.


혹시 가능하시다면 권작가님의 아마츄어나 초보시절 보정 방향성의 변화나 주관적인 생각도


들려주신다면 더할 나위없이 감사하겠습니다.(강의와 책을 보다 권작가님도 저같은 시기가 있었을까라는 궁금증이 너무들었습니다)


보통 프로작가님들의 아이덴티티 처럼 권작가님만의 보정 컨셉이 너무나 훌륭하고 멋이있고 부럽습니다.


주관이 강한편이라 저자신만의 색감과 톤을 만들고자하는 욕심에 이렇게 직설적으로 여쭤봐도 되나


고민이 됩니다만 실례를 무릎쓰고 고견을 들어보고싶습니다.



감사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1 크리미톤  실버
67 (67%)

Creamy tone All Rights Reserved.

Comments

古九魔
제가 이글에 댓글을 달 수준은 안되겠습니다만 주관적인 의견을 달아 봅니다.
예전 음악에 심취해있을때는 정말 한두마디의 연주를 듣고 기타음색 하나만 듣고도 이 신곡은 누가 연주 했구나 라고 알 수 있었습니다.
고전의 미술대가의 작품에서는 독특한 색감과 방향성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술가의 반열에 있다면 당연히 자기만의 색깔(아이덴티티)을 가지고 발전시켜야한다고 생각합니다만
현재 상태에서는 그때그때 상황에 맞게 내가 표현하고픈 부분을 가장 잘보여지게 해야한다고 봅니다.
따라서 나만의 독창적 색채라던가 그런것을 만들고 표현하고 한다기보다 나만의 프레이밍, 시각을 보여주는데
힘을쏟는 보정을 위주로 하고 있습니다.
정리가 잘 안되네요 ㅠ.ㅠ
크리미톤
충분히 도움이되는 말씀입니다.
혹시 요즘 나오는 유료프리셋이나 인위적으로 필름화시키는 필터들은 어떤 견해신지 여쭈어봐도 될런지요
권학봉
음... 어떻게 해야 나만의 색깔을 찾아 갈수 있을까에 대한 질문인것 같습니다.
이 부분이 가장 어려운 부분이고, 가장 험난 한 부분이기도 합니다만, 질문을 후반작업에만 방점을 두신것 같아,
가장 좋은 방법 , 그러니까 예전에 했던 방법은 이렇습니다. 사실 모든 예체능은 다 비슷다고 생각해요.

1. 인터넷이나 기타 여러군데 어디서든 마음에 드는 사진을 보시면
똑같이 따라해보려고 노력하세요.
그냥 비슷한거에 만족하지 마시고, 말그데로 정말 보이는 한계까지 완벽하게 말입니다. ^^
그렇다고 내 작품이 되는건 아닙니다만, 공부로 말입니다.

2. 1번을 계속하다가 보면, 결국 모든 후반작업이 똑같은거 구나 하는 시점이 옴니다.
그러면서 내가 사진을 가지고 무엇을 하려고 하는가에 대한 답이 나오시면 저절로
고민하는 문제가 해결됩니다.

저는 모든 예술 분야에서 작가들이 이런 과정속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역시 마찬가지구요. 어쩌면 2번 문제가 해결되었다고 생각해도 시간이 좀 지나면 다시 반복되는 식으로 말입니다.
크리미톤
멀리갈필요없이 저에게 권작가님 사진이 큰모티베이션입니다.

정말감사합니다
맑은하늘
읽다가 너무 좋아 답변 달아요.
잘 새기고 갈게요.
보일러박사
저  는  그  저  취  미  이  다  보  이

이런거  저  런  거  모르 고 

그 저  사진  으로  힐링  하고

늘  사진  만  생각  하고  연구  하고

요즘은  장비가  워  낙  좋  아서 

후보정이  넘  좋  와서

자신  만의  느 낌은  적어도  한  20  년은  지나야 

유저  들이  알아  주지  않을  까  싶  내요

그러기에  저  는  갈길이  아직  너무  머내요

배우  면  배울  수록  끝  이  없고

알  면  알수  록  끝 이  없 내요

그  저  그  때  그  때  힐링  받으며

취미  이니  까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쪽지, 이메일, 카톡 등으로 질문하시려면 분께 참조 부탁드립니다. . 댓글1 권학봉 01.22 515
이미지 등록방법 안내 댓글6 권학봉 05.18 2427
빠르고 명쾌한 답변을 위한 질문 방법 안내 댓글2 권학봉 09.11 1685
질문 & 답변 이용 안내 입니다. 댓글10 운영자 05.18 2833
2038 맥 os와 kodak 305 댓글1 yssarang 10시간전 11
2037 검은색 천장에 플래시 바운스를 하면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요? 댓글7 choi 2일전 73
2036 raw파일에 대한 질문,, 댓글2 궁금이 3일전 51
2035 모니터 캘리브레이션에 대한 초보 질문ㅠㅠ 댓글6 푸른사과 3일전 46
2034 소프트박스 구입 관련해서 선생님께 질문드립니다! 댓글2 공부공부 4일전 64
2033 pc로사진작업 할때 댓글5 관음 6일전 69
2032 포토샵 강좌시즌 2 삼각대없이 야경촬영 동영상보고질문드립니다., 김동개 6일전 41
2031 권작가님 책 구입후 조명살라고 고민중입니다 (고독스 AD600 vs AD600 pro) 댓글7 나이콘 6일전 88
2030 소프트박스 질문 댓글5 초보카메라맨 6일전 43
2029 유튜브 댓글4 밤톨이 6일전 47
2028 라이트룸의 얼룩 시각화 상의 이미지가 너무나 이쁩니다. 댓글2 카메라들면어디든여행 7일전 72
2027 develop기능에 대하여 댓글1 천석 7일전 58
2026 보정질문 드립니다 댓글6 준스 8일전 69
2025 기본이 잘 안돼요... 댓글14 수경 8일전 108
2024 라이트룸 설정 동기화 댓글3 knada 9일전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