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 답변

모노라이트 방전관의 내구성과 라이트 스탠드의 내구성에 대한 질문입니다(오늘 질문이 참 많았네요) 죄송합니다.

4 궁금이 6 176 0 0

1. 모노라이트 방전관이 깨져서, 즉 유리관이 깨져서 내부 코일을 만지면 죽나요?


책에서 보니깐, 스피드라이트가 깨져서, 내부 선이 보인다고 했을 때 만지면, 죽을 수도 있다고 했거든요..


근데 모노라이트 같은 경우는 방전관이 앞으로 툭 튀어 나와있잖아요? (좀 무섭더라구요 ^^;;....)


유리관으로 보호하고 있는데, 만약 유리관이 깨졌어요.


그럼 그 유리관 내부에 있는 코일(?)  만지면 죽나요?


그리고 유리관이 쉽게 깨지나요? 예를들어 카메라 백팩에 가지고 다니거나 혹은 소프트 박스 결합시...


2. 라이트 스탠드 맨프로토 1005BAC 10KG 하중까지 버티는데 AD600B 그 위에 올리면 바람에 쉽게 쓰러질까요?


비싸게 모노라이트를 구입해서 맨프로토 1005BAC에 연결했어요. 근데 쉽게 바람에 흔들려서 넘어질까요?


갑자기 이런 엉뚱한 상상이 드네요. 그럼 바로 몇십만원에 조명이 사라지니깐, 제가 참? 걱정이 많은 것 같습니다. ㅠ.ㅠ


3. 야외에서 촬영시 200W, 400W, 600W 의 차이가 많이 나나요?


정말 햇빛이 강한 날에는 600W급으로 촬영에도 별 차이가 없을 것 같은데, 그렇다면, 그냥 200W나 400W 정도가지고 다녀도 충분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어떨까요? 광량이 중요하다고 하는데 정말, 수치상으로 말고, 현장에서 찍어보았을 때,, 궁금합니다.

6 Comments
8 태이 08.08 18:20  
1-1. 보호관 파손 후에도 램프는 깨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램프 파손시 코일에는 높은 전압이 흐를 수 있으므로 도체접촉하지 않길 권합니다.

1-2. 충격량 (임팩트) 에 따라 다르므로 경우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완충재 또는 케이스 등으로 보호하고 다닙니다.

2. 바람의 속도(풍량) 및 설치상태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해외의 경우 1조명당 16 kg 이상의 샌드백을 설치하는 것이 기본으로 알고 있습니다.
헤드에 무거운 액세서리를 설치한 경우,
C 스탠드 무게 중심점에서 멀리 떨어 질 수록,
지면에서 무게중심이 멀리 떨어 질 수록
모먼트 힘이 강하게 되므로 더욱 강하게 잡아 줘야 할 것입니다.
분리형 헤드를 사용하여 헤드는 가볍게 하고,
본체를 지면 가까이 스탠드에 고정한다면 약간 도움은 되겠지요.

물론 조명담당이 지키고 잡고 있다면 큰 문제는 없을 것입니다.

3. 차이 많이 납니다.
조명은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다르기에
200이면 충분하다, 600도 부족하다 등 여러가지 상황이 있을 수 있습니다.

촬영 면적, 조명과의 거리, 카메라 조리개 및 감도 설정, 배경처리 방법 (과다노출 또는 노출부족으로 배경과 분리 하거나 배경과 노출을 맞춤 등)
등 여러가지 의도에 따라 부족할 수도 넘칠 수도 있습니다.

부족한 답변이지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8 태이 08.08 18:36  
덧붙여 본다면,

야외에서 스튜디오처럼 촬영할 것 아니면
스피드라이트 1개로도 충분합니다

축하합니다. 17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

4 궁금이 08.08 18:40  
혹시 죄송한데 한가지만 더 질문해도 될까요? 야외에서 라고 하면 사실 우리가 오전 점심 저녁으로 나눌 수 있는데, 오전같은 경우 해가 뜨지 않고, 저녁 같은 경우 해가 지는 때라서, 스피드라이트의 광량으로 될 것 같은데, 대낮? 이라고 한다면 600w라도 별 수가 없겠죠?  여행시 간단하게 ad200 한개와 스피라이트 1개의 조합 어떨까요?
M 권학봉 08.08 19:59  
태이님의 멋진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더불어 태이님이 말씀 드렸듯이,
"촬영 면적, 조명과의 거리, 카메라 조리개 및 감도 설정, 배경처리 방법 (과다노출 또는 노출부족으로 배경과 분리 하거나 배경과 노출을 맞춤 등)
등 여러가지 의도에 따라 부족할 수도 넘칠 수도 있습니다."

장비에서 보면 광량은 절대 값이지만,
사진촬영으로 간다면 굉장히 다양한 케이스가 있습니다.
어떻게 촬영할지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답변드리기 어려운 질문입니다.

축하합니다. 7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

4 궁금이 08.08 22:05  
감사합니다 작가님, 여기와서 정말 많은 것을 배웁니다.  그런데 책을 보고, 또 질문을 하면서 백문이 불여일견이 듯이 책을 많이 보고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한번 조명장비를 이용해서 찍어보면서, 맞춰가는 것도 참 중요하다는 생각을 요즘 많이합니다~^^
8 태이 08.09 09:10  
7월 중순 맑고 더운 여름날 오후 17시경.
100 mm 화각 렌즈로 상반신이상 보일 정도 (허벅지 위쪽 까지) 의 거리에서 (약 2미터)
역광상태로 AD600 에 엄브렐러 사용하여 필라이트가 가능했습니다.

ISO100, F13, Tv200 이고,
배경은 노출부족으로 살짝 분리될 정도였습니다.

참고 바랍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