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전 및 사진계 관련 소식, 뉴스


미국 학사 전공별로 본 연봉 순위, 사진작가 444위 가장 가난한 직업중 하나.




3076065609_r3Aw5ema_721df60150e367228e01d385146995fac4907de6.jpg
 사진 : 픽셀스 pexels.com/







미국 학사 전공별로 본 연봉 순위, 

사진작가 444위 가장 가난한 직업중 하나.  


페이스케일의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학사학위를 따고 직업 전선에 뛰어든후 예상되는 수익을 조사했다. 

조사는 초봉, 즉 사회에 처음 발을 내딛였을 때와 어느정도 경력직이 되었을 때를 구분했다. 

또한, 각 직업별로 가지고 있는 자부심의 일종인 사회적 영향력과 인류발전에 이바지 하는지에 대해서는 얼마나 긍정적인지를 퍼센테이지로 조사했다. 





3076065609_IG0Afq8x_bc6970782e25f0bb9024dbf923632bcb736934ae.JPG
 

연본 순위기가 가장 높은 톱 10을 꼽아 보면, 석유공학, 그리고 보험설계나 금융업에 많이 취업하는 "실용수학 actuarial mathematics" 그리고

실용 과학등이 꼽혔다. 

이어서는 핵공학, 화학공학, 해양공학등의 분야가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경제와 수학, 지구물리학, 인지과학 그리고 전기공학등이 상위 10위권을 독차지 했다. 

모든 분야가 이과에 집중되어 있고 실제로도 거대한 산업과 맞닿아 있는 전공이 미래가 밝은듯 했다. 


농업은 41,900 달러의 초봉과 74,700달러의 경력 수입으로 246위를 기록했다. 

미술에 관계된 순위중 나름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멀티미디어 웹디자인은 43,800 달러의 초봉과 73,100 달러의 경력 수입으로 274위를 기록해 미술에 관계된 분야 중 

가장 높은 수입이 기대되는 학과였다. 

시각디자인은 초봉 41,600 달러 경력직 67,700 달러로 336위를 기록했다. 

순수회화는 38,200 달러의 초봉과 62,200 달러의 경력직 수입으로 398위에 랭크되었다. 





3076065609_bFRL15fj_bc6970782e25f0bb9024dbf923632bcb736934ae.JPG
 

사진은 초봉 38,600 달러에 경력직 56,500달러를 기록해 444위에 랭크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이하게 직업에 대한 자부심의 척도로 알수 있는 

사회적인 영향력이라는 부분에 34%의 긍정적 반응만 이끌어내 직업에 대한 의미부여가 매우 떨어지는 듯하다. 

비슷한 수익을 기대할 수있는 회화, 무용, 음악교육등과 비교해서도 직업에 대한 사회적인 영향력이 작다고 스스로 판단하고 있는것 같다. 


최하위를 기록한 "유아 교육"의 경우에는 32,100달러의 초봉과 40,400달러의 경력 수입이 예상되었다. 


사진분야는 진입 장벽이 매우 낮고, 직업을 가진후에도 무한경쟁이 평생이어진다는 점에서 그리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없는 직업군이 된지 않았나 생각해 본다.  



학사학위가 예전에 비해서 거의 필수 자격으로 생각되고 있는 현재 미국의 상황을 볼때 전공의 선택이 그들의 미래에 굉장한 영향을 주고 있다고 페이 스케일은 말하고 있다. 




전체 리스트 

https://www.payscale.com/college-salary-report/majors-that-pay-you-back/bachelors?page=33#fullText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 4.0 International Public License
크리에이티브 커먼즈의 비영리/ 교육/ 비평/ 연구 규정에 따른 저작권 예외조항의 적용을 받습니다.
원작자 표기, 출처를 표기 합니다.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4.0/legalcode
Creative Commons may be contacted at creativecommons.org.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52 권학봉  최고관리자
18,402 (90.4%)

사진에는 촬영자의 인격이 각인된다 빛으로 그리는 사람들 스트로비스트 코리아

Comments

서비
재미있는 자료들이네요
그래도 내가 속했던 부분이 상위 그룹에 들어 가네요
권학봉
아.. 그러시군요. 이공계이신가 봐요.

축하합니다. 3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

NewDelphinus
사진과 관련된 것은 평균은 저럴지 몰라도 아마도 소수가 독식하는 구조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
국내에서도 유명작가와 그렇지 않은 작가가 그런것처럼 말이죠...
역시 어디나 이공계가 높은 순위를 차지하네요...
권학봉
네, 그런듯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진쪽이 워낙 팍팍하긴 한것 같아요.
빛으로빚은세상
그래도 회화 보다는 순위가 높다는 것이 고무적이고, 레져 레크레이션이 저리 낮다는 것이 좀 의아합니다.
권학봉
네, 그렇습니다.
레크레이션은 아마 경력직에서도 특별히 많이 오르지 않아서 그런것 같아요.
아무튼, 흥미로운 것들은  모두 최하위인듯 합니다. ㅎㅎ
thereday
사진을 직업으로 꿈꾸는 이들에게
현실을 보여주는 숫자네요
예술계 뿐만 아니라 광고없계도 비슷한것 같아요
한사람이 싹슬이 하는 승자 독식의 세계가 아닐까 합니다

어제 뱅뱅클럽이란 영화를 봤습니다
자유게시판에 한밤이 로망스님이 알려주셔서요
수단의 죽어가는 소녀와 독수리 사진이 어떻게
촬영되었는지
다큐 프리랜서 사진작가들의 실제적인 삶의 모습을
보여주는 영화였습니다
권선생님도 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실질적인 두주인공이었던
켄과 케빈의 죽음을 보면서
엔딩에서 사진이란게 예술과 다큐의 중간이 될수도 있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운빨로 한방에 퓰리처상을 받는다고 하는 비아냥과
가난한 무명 작가에서 한방에 유명 작가로 변신하는
로또같은 세계

사진가의 길은 고단하고 가난하겠지만
꿈이 있다면 희망을 품을 만한 길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돈만을 본다면 희망없는 직업이겠지만
돈으로 따질수 없는 가치
인생의 꿈과 만족을 생각해 본다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수도 있을거란 생각이 드네요
아기곰
전 변호사 나 의사, 애널리스트 가 최상위 인줄 생각 했었는데!
갸들은 없네요! 미국 중산층 이 한 7만 불쯤 되나요?
쟈들은 혼자 벌어도 년봉 2억이 넘네요! 물론 세전 이겠지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 이란의 여성 사진작가, 축구장에 출입하지 못해 지붕위에서 촬영 댓글7 권학봉 7일전 315
88 40만원대 조립식 대형 4X5 카메라, 킥스타터에서 런칭 댓글6 권학봉 07.28 407
87 제13회 자생 동·식물 세밀화 공모전 (2018.08.16 ~ 24) 댓글1 디투씨 06.20 201
86 ‘서울, 건축에 이야기를 더하다’ 스토리텔링 공모 ( ~8/03 ) 댓글1 디투씨 06.01 231
85 제12회 농촌경관사진 공모전 ( ~8/31 ) 댓글3 디투씨 06.01 353
84 한국속의 아세안, 아세안 속의 한국 사진 공모전 (2018.5.1~5.27) 디투씨 05.15 262
열람중 미국 학사 전공별로 본 연봉 순위, 사진작가 444위 가장 가난한 직업중 하나. 댓글8 권학봉 04.16 2303
82 2018 동강국제사진공모전 (~ 2018.04.30 ) 댓글1 헤쎄드 04.11 306
81 4K RAW촬영! 초저가 초소형 카메라, 블랙매직 포켓 시네마 4K 발표 댓글3 권학봉 04.10 1305
80 캐논, 우리는 반대로 간다! 2백20만 화소 초 저해상도 35mm FHDXS CMOS 센서 발표 댓글7 권학봉 04.05 1545
79 사진계의 만우절 유머 모음, 낮을 밤으로 만들어 주는 필터 세트! 댓글11 권학봉 04.03 774
78 고궁 한복 사진 공모전 (~2018.04.09) 댓글1 i파랑새 03.30 334
77 빛공해사진공모전 (2018.04.09 ~ 2018.06.18) 댓글1 i파랑새 03.30 357
76 극한의 직업, 중국 피팅 모델이 보여주는 인간 한계의 속도 댓글12 권학봉 03.28 1224
75 "러시아의 비비안 마이어" 다락방에서 3만장의 사진 발견 댓글8 권학봉 03.26 2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