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로비스트 코리아

일반사진 강좌

캔디드 사진에 관하여 #마지막 (난 행복합니다~)

crux 6 1,682

1030300377_a708gzEG_e08a6a5b7620dd2b7823431e29974d99456ac9d8.jpg
1030300377_4EyPDOZc_e08a6a5b7620dd2b7823431e29974d99456ac9d8.jpg
1030300377_JDGiYV9B_e08a6a5b7620dd2b7823431e29974d99456ac9d8.jpg
1030300377_qvVs0FhA_e08a6a5b7620dd2b7823431e29974d99456ac9d8.jpg
1030300377_KjRgYJXf_e08a6a5b7620dd2b7823431e29974d99456ac9d8.jpg
1030300377_wijkSd5x_e08a6a5b7620dd2b7823431e29974d99456ac9d8.jpg
1030300377_0ZX1sHVW_e08a6a5b7620dd2b7823431e29974d99456ac9d8.jpg
1030300377_jaDomsS4_e08a6a5b7620dd2b7823431e29974d99456ac9d8.jpg
1030300377_5Wc8hGqR_e08a6a5b7620dd2b7823431e29974d99456ac9d8.jpg
1030300377_5beBYDTc_e08a6a5b7620dd2b7823431e29974d99456ac9d8.jpg

캔디드 사진의 가장 큰 특징을 설명 하기 보단 음...

이러한 사진을 찍는 작가를 소개하는 편이 좋을 것 같아서요 좌르륵 링크 나갑니다 ^^

https://www.facebook.com/shuttermaniacs?fref=nf

그리고 제가 개인적으로 너무나 좋아하는 타츠오상

https://www.facebook.com/tatsu2006?fref=ts

여러분 잘 아시리라 생각되는 매그넘의 앨런하비

http://www.davidalanharvey.com/

정도만 링크 걸께요.

캔디드 사진이 왜 흑백이 많은가 하면 컬러 사진은 다양한 정보를 시각을 거쳐 뇌로 전달 되기 때문에 사진 자체가 가지는 강렬한 인상이 죽어 버립니다.
(그만큼 찍기도 어렵지만 말이죠 ^^)

캔디드 사진이 이젠 뭐냐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사실 제가 찍는 사진도 캔디드랑 다큐랑 왔다 갔다 합니다. 제가 사진을 찍는 필드는 주로 필리핀이라서요 ^^;;)

매그넘 작가들의 사진은 많이 다릅니다. 캔디드 이면서 동시에 다큐이기도 한 것이지요. 아무래도 보도 사진의 특성이 있으니까요 ^^

예를 들자면 독일식 주관주의의 사진이 이에 포함 되기도 합니다. 독일식 주관주의 사진에서 한국은 노순택 작가가 있습니다. 정말 이분 다큐는 매그넘 작가보다 뛰어난듯 합니다.


https://www.facebook.com/NOH.Suntag?fref=ts

다큐는 사진을 찍는 사람이 전하고자 하는 메세지가 분명히 존재하는 영역이며 캔디드는 특별히 그 메세지 자체가 없기 때문에 감상자가 알아서 판단하게끔 하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사실 한국인에게 있어서 매우 드물고도 생소한 장르가 맞습니다. 다시금 말씀 드리지만 캔디드 사진은 still 그 자체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네 초상권 복잡하죠...어후 그래서 저도 한국서는 시도할 생각조차 안합니다만 그렇다고 안찍는건 아닙니다 ^^ 

캔디드 사진은 스틸샷이 분명하지만 작가 개인의 성향과 더불어 시선을(시선을 포착하는 순간) 드러내기 때문에 예술의 영역에 속해 있답니다.


전 진짜 딥다 행복해 졋습니다.
그동안 한국 여타 사진 싸이트에서 캔디드를 분류했던 적이 있던가 생각 중입니다. (포클과 레이소다에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흠...)

모쪼록 스트로비스트코리아 가 사진 커뮤니티의 중심에 섰을 때 특별하게 자랑 할 수 있는 캔디드 사진이 넘쳐 났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사진 딥다 못찍지만 저보다 회원님들이 훨씬 잘 찍으실테니 도전들 해보시는건 어떨런지요 ^^

고로 행복합니다. 이제 사진좀 찍을 맛이 나니까요 음트트
 

[이 게시물은 권학봉님에 의해 2016-03-12 18:05:07 캔디드 스트리트 포토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15 crux  골드
2,538 (9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헤오즈
처음 카메라를 접하고 매그넘에 열광했습니다. 아무래도 저와는 닿을 수 없는 사진들이기에 그저 동경만 하고 있어요.... 작가님 글을 쭈욱 읽어 보면서 알듯하면서도 다시 애매해지기도 하고..^^ 아무래도 저는 아직 경험? 이없어서 그런듯 합니다 ㅎㅎㅎ 시간이 나면 캔디드라는 사진을 찍으러 일부러 길거리에 죽치고 앉아 봐야겠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_ _ )
무색
굉장히 유익한 강좐데 초보인 저에겐.... @_@;;;;;;
아래에서부터 다시 한번 정독해야겠군요 OTL

좋은 글 감사합니다. ^-^!!
건망증
사진을 보다보니 제 성향은 다큐쪽인거 같습니다 ㅎ 하지만 아직 구분이 쉽진 않네요 ㅎㅎ
두레
예전엔 안그래는데 초상권이 너무 심해서...고마워요..잘 읽고 갑니다..늘 ~ 건강 하세요...^^*
검은산
아....... 캔디드... 정말 새로운 장르을 보았습니다.  눈이 갑자기 커지내요. 정말 고맙습니다.
Ryan
유익한 강좌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일반사진 강좌 게시판 이용 안내입니다. 댓글3 운영자 05.21 1972
61 육두막으로 알아보는 DR (다이나믹 레인지), 사진에서 어떤 의미인가? 댓글13 권학봉 07.24 488
60 플래시, 수동으로 노출 맞추는 방법과 어떤 방법으로 촬영해야 할까에 대한 이야기 댓글28 권학봉 07.09 746
59 플래시 청문회 진실공방, 스팩에 쓰여 있는 정보는 정말 일까? 댓글13 권학봉 06.10 428
58 장롱속으로 들어간 사진가의 물감, 스피드라이트에 대해서 댓글18 권학봉 06.02 430
57 타임지의 문재인대통령사진 어떻게 촬영했을까? 댓글19 권학봉 05.15 1110
56 사진예술의 이해 댓글6 온달2 02.09 1389
55 [꿀팁] 라이트룸에서 구글포토 바로 이용하기 댓글15 권학봉 01.19 3237
54 X-Rite Colorchecker passport 사용법에 관해 가장 잘 설명한 동영상 댓글3 태곰 01.07 640
53 카메라 색감 논쟁, 캐논 VS 니콘 댓글64 권학봉 08.03 3660
52 사진에 도움되는 사이트모음 댓글27 stormwatch 07.10 3530
51 Getting Close and Personal: 11 Tips for Close-up Candid Stre… 댓글14 stormwatch 06.21 919
50 Mark Cohen, a self-described 댓글2 stormwatch 06.21 754
49 대분류 에서의 snap과 candid의 구분 댓글13 crux 03.12 2222
48 보도 사진과 캔디드에 관하여 댓글1 crux 03.12 1701
열람중 캔디드 사진에 관하여 #마지막 (난 행복합니다~) 댓글6 crux 03.12 16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