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로비스트 코리아

자유게시판

인생의 갈림길

thereday 19 542

지천명이라고 나이 오십을 넘고 나니

정신없이 살아온 길을 되돌아 보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얼마전에 어느 여행사이트에 한 젊은이가 직업을 바꾸는 고민을

상담차 게시판에 올린적이 있습니다

그 글을 보니 저의 젊은시절과 오버랩되어 공감이 되더군요

 

사람이 살다보면 변곡점 또는 갈림길이라 할만한

중요한 인생의 전환점이 있습니다

제게는 결혼이나 미국행을 결심한 그날이 제 인생의 중요한 갈림길이었지요

 

만약 그때 내가 다른 선택을 했더라면  

지금 나는 어떤 삶을 살았고 어떤 모습으로 있을지

재미있는 상상도 해봅니다

 

제가 처음 카메라를 만져본것은

중학교 삼학년때 장농속 카메라였던  코니카 카메라 였습니다

사진 찍어서 프린트되어 나오는게 신기하고 재미있었고

필름값 현상 인화가격이 비싸서 정말 귀하게 한컷 한컷  

찍었던 기억이 납니다

 

니콘 일안렌즈를 처음 만져본것은 고등학교 2학년때  

누나의 남자친구한테서 빌려서 하루 사용해본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그 샤프니스와 뒷배경 뽀샤시의 마술같은 사진에

쇼크를 먹고 사진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꾸게 되었던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보수적이고 가부장적인 가풍 덕분에 전혀 상관없는

전공을 하게되었고 전공에는 관심도 없이 젊은 20대 초반 내내  

서울 예전 사진과를 나와서 한국일보 사진 기자로 사진촬영하러 다니는

고등학교 동창녀석을 무척 부러워했지요

 

결국 먹고 살려고 사회생활을 하다보니 사진이란 꿈은 까맣게  

잊혀져갔습니다  

그렇지만 마음 한구석에는 늘 사진에 대한  

막연한 동경같은것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아이들을 가지게 되고  

아이들이 커가면서 아빠사진사의  의무사항으로 캐논 필카를 장만했습니다

 

그때 부터 취미로 사진을 시작하면서  

가르쳐주는 선생님이나 동호회나  동료도 없이  

외롭게 홀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여행하면서 스케치 하는 사진들

아이들 커가는 모습

가족여행 같은 사진들이지만

막사진임에도 늘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지금도 일년에 한두번 가족여행갈때  카메라를 꺼내들지만  

그때 마다 떠오르는 아련한 아쉬움? 미련이 있습니다

 

그때 삼십몇년전에 제가 과감하게 사진을 전공했더라면

지금 나는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까...

 

 

지금 스트로비스트 코리아에 난생처음으로

사진온라인 동호회에 가입을 했습니다

 

혼자라 제자리 걸음만 해온 제게  

이 스트로비스트 코리아는  

새로운 사진의 배움을 시작하는 학교

그 학교에서 새로 만나는 선생님과

새 학급 친구들 같은 느낌입니다

 

늘그막에 다시 시작하는 평생의 꿈

사진사의 꿈

이룰수 있도록 용기와 격려를 주시기 바랍니다

 

스트로비스트 코리아 열심히 사랑할겁니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39 thereday  골드
11,282 (94.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순록
이제보니 시카고에 거주하시는군요.
댓글을 남겨주실때마다 한국에 거주시하는 줄 알았는데 먼곳에 계시는군요^^
게시판에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사진의 시작은 아버지가 쓰시던 캐논 AE-1이었는데 어디에 쳐박혀있는지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thereday
안녕하세요 순록님
게시글마다 순록님의 따뜻한 댓글이 있어서
어떤분인지 궁금했습니다
부친께서 사진에 취미가 있으셨나 봅니다
AE-1 저도 가지고 있는데 스트랩이 거의 삭은것 같아요 ㅎㅎㅎ
마지막 써본게 10년도 넘은것 같습니다
그래도 만져보는 묵직한 메탈느낌이
디지털 카메라와는 다른 아날로그 포스가 달라요
네 자주 뵙고 인사나누면 좋겠습니다 순록님
온달2
삶은 선택의 과정...
순간의 선택들이 이어지면서 인생의 운명을 만들어 갑니다.
성찰하는 삶, 님의 삶에 경의를 보냅니다
"성찰이 없는 삶은 죽음을 향한 질주일 뿐"이라고 한 성철 스님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나이 70이면 '종심소욕불유구(從心所慾不踰矩)'라 했는데
저도 그리 접어들었습니다.
하하하하.. 그런데, 그게 저절로 되는 건 아니더군요~ ^^
그리 되도록 살아아 한다는 뜻으로 여기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두 딸의 아버지 thereday님, '행복을 향한 질주'에 박수를 보냅니다.

축하합니다. 11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

thereday
온달2님 답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글마다 깊이있는 통찰과
격려로 말씀해주시는 모습에서
어떤분일지 상상도 해봅니다

고고한 인품의 향기가 느껴지는
글은 온라인에서 정말 오랜만에
보는것 같습니다

앞으로 계속 좋은 말씀  부탁드립니다
온달2
아, 아닙니다. 그냥 평범한.....

이제 인생을 여행하는 기분으로 편하게 살고 싶은 사람입니다.
그래서 나와 함께 사는 사람들 만나는 사람들 편안케 하는 사람이 되고싶은 겁니다.
온달이 된 것입니다.
바보 온달 말입니다~ ^^

하하하하.... 모임 때는 평강 지원생이 많아 즐겁답니다.
온달, 마음의 나이는 40청춘입니다. 저는 이렇게 나이를 잊고 사는
저는 행복한 바보입니다~ ^^

저의 분수에 넘치는 말씀 주시니 몸 둘 바 몰라 부끄럽지만
그럼에도 기분은 좋은 것 보니 속물인가 봅니다.
좋은 만남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thereday
설마 바보온달일까 했는데
정말 바보온달에서 따온 닉이었군요

온달처럼  남들에게 해피바이러스를 나누어주는
삶을 저도 살고 싶네요

늘 좋은 말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온달2
어두운 밤을 밝혀주는 둥근 달이기도 하죠?^^
권학봉
살아가면서 한번쯤 돌이켜봐야할 좋은 글인것 같습니다.
저희 스트로비스트코리아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더욱 의미있는 일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개인적으로는 배움과 창작의 욕구, 성취감이야 말로 가장 우리에게 필요한 일들이라고 생각하니까 말입니다.
그럼 앞으로도 많은 활동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thereday
권학봉선생님께서  직접 댓글까지 달아주시니
영광이고 칭찬받은 초등학생 마냥 신나고 용기백배해집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편안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축하합니다. 3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

NewDelphinus
공감 가는 글이네요...
저도 이 사이트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있고 우연히 접할수 있어서 너무 좋은것같아요..
사람들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재미도 있는것같구요..
thereday
뉴델피누스님 감사합니다

사람이 사는 인생은
모두 크게  다르지 않을겁니다
태어나고 자라고 꿈꾸고 사랑하고 웃고 울고 그러다가
죽는것 그게 인생이겠지요

앞으로 자주 뵈요
스튜디오채
글을 읽다보니 전몽각선생님의 윤미네집이라는 사진집이 떠오르네요. 사진은 순간으로 남지만 그 속에 담긴 시간은 그 사진이 존재하는 한 영원히 남는것이니까요.
두 따님과 더불어 가족의 시간을 영원히 남기시길 바랍니다.
thereday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구글링해보니 정말 놀라운작품집이네요
전몽각선생님의 윤미네집이라는 소개를 한 사이트를 읽었는데
진작에 알았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벌써 애들이 다 커서 아빠하고 말도 안해요 ㅠㅠ
서비
나도 60이 넘도록 살아 오면서 여러거지 우여 곡절이 많았답니다
순간의 산택이 얼마나 인생의 영행이 큰지 자도 곰곰히 생각하게 만드는군요
그러나 지난 날에 너무 집착하지 말고 현재의 삶에 얼마나 충실하게 살아가느냐가 중요 할 것 같습니다
우리 스트로 비스트에서 사진 생활을 하면서 즐거운 일들 그리고 괴로운 일들을 서로 나눠봅시다

축하합니다. 23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

thereday
서비님 반갑습니다
말씀처럼 현실에 충실하고 만족하고 사는게
후회없는 해피엔딩 인생극 이겠지요
더 늦기전에 배우고 싶었던 사진을 열심히 해서
막내릴때 후회없이 웃고 싶습니다
네 서로 살아가는 모습 즐거운일 나쁜일 함께 나누어봐요
바른역사
50대를 타국에서 살고 있는 저에게도 참 공감이 됩니다.

호주 멜버른에 40대에 와서 벌써 정착한지 햇수로 7년이 되었고
초등학생의 막내가 벌써 올해 대학생이 되었으니 말이죠.

올해부터 저는 늦게나마 포토그래피 과정을 학교에 다니면서
이곳 학생들과 함께 즐겁게 배우고 있습니다.

새로운것을 배운다는 것은 정말 설레이게 하기도 하고
새로운 인연을 만들어 갈 수 있어 참 좋은것 같습니다.

많은 도움 얻겠습니다.
법환
가슴이 뜨거워지는 글이네요 응원합니다!
꽁이
꿈이란...삶의 목표이자 이정표이지요!
서울대 철학과 김형석교수의 '백살을 살아보니'에 보면 인생은 60~75가 철들고 황금기랍니다...
꿈이란 나이가 없습니다!!!
thereday
철들고 황금기 ㅎㅎㅎ 명언이십니다
감사합니다 꿈에는 은퇴가 없다는 말씀
용기가 되네요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새소식 사진가의 길 (스트로비스트 코리아) 의 뮤직 비디오가 드디어 나왔습니다. 댓글21 권학봉 03.12 1799
새소식 [경축] 스트로비스트 코리아 공식 주제가 "사진가의 길 스트로비스트 코리아"가 발매 되었습니다. 댓글38 권학봉 03.07 1511
공지 스트로비스트 코리아의 관리자 분들을 소개 합니다. 댓글24 권학봉 04.15 1525
새소식 포인트가 모자라신 분들께 희소식 ! 댓글29 권학봉 01.18 3373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입니다. 댓글12 운영자 05.18 8933
1897 뻘글 모니터를 샀습니다 댓글10 rolleiflex 2일전 46
1896 그냥 라이트룸에서 촛점 확인해주는 플러그인 댓글5 thereday 2일전 54
1895 공지 세계테마기행에 출연하기로 해, 운영자 부재 신고합니다. 댓글20 권학봉 3일전 66
1894 그냥 동조기 짝 맞추기 어렵네요. 댓글4 쿠니 6일전 69
1893 그냥 한국사람들이 잘 모르는 좋은 미국 필터회사 추천합니다 댓글10 나이콘 6일전 80
1892 뻘글 소소한 지름 댓글15 NewDelphinus 8일전 112
1891 오늘은요 사진을 좋아하시는분이라면 한번 볼만한 영화같아요. 댓글15 한밤의로망스 8일전 133
1890 오늘은요 삼년만의 일출 출사 댓글15 thereday 9일전 85
1889 새소식 책구입했어요 댓글3 hanul 9일전 40
1888 그냥 불금인데 음악하나 듣고 가실게요.. 댓글7 NewDelphinus 9일전 49
1887 뻘글 스냅스 포토북 무료 이벤트 하네요 댓글2 알파디베 04.11 73
1886 그냥 태국의 흔한 사진공모전 광고 댓글9 권학봉 04.10 108
1885 뻘글 풍경사진 주로 어떤 렌즈를 선호하십니까? 댓글15 앤님 04.08 121
1884 뻘글 태국의 로드 레이지, 살벌 함 주의 댓글12 권학봉 04.06 110
1883 새소식 라이트룸 업데이트 소식 댓글9 NewDelphinus 04.06 318
1882 뻘글 아직 사이트가 정상화 되지 않은것 같아요 ㅠ.ㅠ 댓글11 古九魔 04.05 98
1881 뻘글 롤라이플렉스 2.8F 댓글13 rolleiflex 04.05 74
1880 공지 캐나다에서 접속하시는 분 계신가요? 댓글9 권학봉 04.04 104
1879 뻘글 존시스템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댓글4 rolleiflex 03.31 131
1878 뻘글 요즘 싸이트 접속 잘 되시나요? 댓글9 수경 03.30 96
1877 오늘은요 치앙마이 전시 설치 댓글10 권학봉 03.30 129
1876 오늘은요 지름신이여 오시옵소서 댓글16 GoodNom 03.29 145
1875 뻘글 유창한 한국어를 구사하는 미국 초등학생 댓글3 주영아빠 03.28 99
1874 뻘글 라이트룸으로 온라인 앨범 만들기 댓글4 thereday 03.27 145
1873 새소식 가끔 방문하는 사이트 댓글11 古九魔 03.27 144
1872 오늘은요 카메라 센서청소 하고왔어요. 라이트룸에서 얼룩제거 하려다 좀 놀랐네요. 댓글14 한밤의로망스 03.26 143
1871 뻘글 오늘 카메라를 바꿨습니다. 댓글28 글로리아진스 03.23 228
1870 뻘글 (도움요청) 주거지역 인근 산업단지 및 폐처리장 설립 반대 청원 요청 댓글8 은대롱 03.22 119
1869 뻘글 욕심을 버리고 저렴한 풀프 샀어요 ㅎㅎ 댓글18 한밤의로망스 03.22 242
1868 뻘글 대형카메라를 사야겠습니다 댓글11 rolleiflex 03.22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