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로비스트 코리아

사진 에세이

유럽여행 이야기 28. : 리스본 (feat.트램)

BDBDBD 2 2,192


마드리드의 무더위를 피해서

리스본으로 왔다.

무거워진 캐리어를 들고

그지같은 보도블럭과 언덕을 올라 겨우 숙소에 도착했다.

엘레베이터? 없다.

도착해서 대충 짐을 풀어놓은 후 카메라를 들고 다시 나왔다.



WH5L3487.jpg



가장 먼저 탐 28번 트램.





WH5L3884.jpg



리스본의 트램도 신/구형으로 나뉘어져있고

신형이 물론 훨씬 쾌적했다.





WH5L3889.jpg



목말라서 들어왔던 가게에서

음료를 마시며 쉬고있었는데

가게 입구 바로 앞으로 트램이 지나갔다.

간혹 이런 좁은 길을 지나가는 트램들 때문에

재밌는 상황이 벌어지곤 했다.





WH5L3917.jpg



타일벽화를 만드는 방법을 보니

약간 사기당한 기분이었다.

그림을 그려놓은 넓은 타일? 벽?에

격자무늬를 기계로 깍아내고 있었다.





WH5L3921.jpg



엄지척.

다음에 카메라 없으면 시도해보리라...





WH5L3929.jpg



리스본의 또다른 이동수단 툭툭.

이용해보진 않았다.





WH5L3964.jpg



신호대기중?

트램을 타고가던 중

앞에가던 트램이 중간에 멈춰서서

오래대기했던 기억이 있다.





WH5L3968.jpg



코카콜라.





WH5L3976.jpg



음... 잘 모르겠으나

트램을 이용하면 안내방송도 나오고 할거라 생각된다.





WH5L3987.jpg



셀후.





WH5L4011.jpg



거울에 스치는 트램의 모습.





WH5L4014.jpg



리스본에서의 트램은

이미 프라하에서 한 번 경험했기에 독특하지 않을거라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프라하에서와의 전혀 다른 도시의 모습과

또 그곳을 성실히 가로지르는

리스본의 노란 트램이 기억에 많이 남아있다.


찌는듯한 더위에 사람들을 가득채우고 달리던 트램에서

잠시나마 서울의 향수를 느낄 수 있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Author

Lv.8 BDBDBD  골드
918 (4.7%)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운영자
ㅎㅎㅎ 오늘도 즐거운 여행기 잘 봤습니다.
타일 벽화 그리는 아저씨가 찡긋 하면서
"뭐 인생 그런거 아니겠어 " 할것 만 같네요.
리스본이면 포르투갈인가요? 스페인 같은듯 하면서도 다른 느낌이 있는듯 합니다.
좋은 글과 사진 잘봤습니다.
망부석JPG
트램에 저래 메달려가면 꽁짜일 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ㅎㅎㅎ
뭐 공짜라도 목숨을 걸고 싶진 않지만...